• 주식회사 이알코퍼레이션
  • 대표자: 박혁장
  •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718-81-00100
  • 통신판매업 신고: 제2017-서울강동-0420호
  • TEL: 02-3431-4966
  • 05399 서울특별시 강동구 성내동 548 희성빌딩 5층 502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두희(freeng@ellscoffee.co.kr)
Designed by the131DESIGN

회사 인사말

안녕하십니까. 이알코퍼레이션 박혁장입니다.

ELLS ROASTING COMPANY라는 이름으로 저희 직원들과 같은 시간을 공유한지 벌써 4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습니다.
비록 작은 시작이었지만 열정 하나로 ELLS는 이제 커피업계에서 최고가 되겠다.당당한 큰 걸음을 내딛고 있습니다.

2012년말 2명으로 시작하였던 회사는 이제 40여명의 자신감 넘치는 든든한 청년들이 모여 커피머신과 원두분야 최고의 업체들과 어깨를 맞대며 당당하게 경쟁하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는 현재 세계 최고의 그라인더 업체MAZZER 사와 머신업체 LACIMBALI 사와 공식 납품계약을 맺어 국내에 정식 수입을 하고 있으며,
원두분야에서는 최근 이전한 공장에 120KG 자동로스터기 및 자동화 포장기를 추가로 도입하여 월 60톤 이상의 생산 능력을 갖추었습니다.

우리 회사는 고객 및 직원의 만족을 최우선으로 하자는 경영이념을 통해 언제나 소비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항상 고민하고 고객 입장에서 업무 처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직원들의 자기 발전 및 기능향상에 집중하여 인력의 정예화를 이루어 나아가겠습니다.
그 밖에 사업구조 최적화 및 효율성을 극대화 시켜 알차고 탄탄한 기업,고객들로부터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우리' 라는 단어 하나로 뭉쳐 여기까지 와주신 직원 일동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 드리며 10년 후에도 더 큰 목표를 함께하며 나아갈 수 있으면 정말 영광일 것 같습니다.


Sincerely, Hyuk Jang Park

Hello.I am HyukJang Park The CEO of E.R Corporation.

It has already been four years since we shared the same time with our employees in the name of ELLS ROASTING.
Although it was a small start, ELLS is taking a grand step forward to be the best in korea coffee industry.

The company, which started at the end of 2012, has teamed up with more than 40 confident young people to compete with the best in the coffee machine and coffee bean business.
We currently has a formal contract with the world's best grinder, MAZZER Inc. and machine company CIMBALI.
In the coffee bean field, we had more than 60 tons of production capacity, adding 120 kilograms of automatic roasting machine and automated packaging machine recently.

Our company will always do our utmost for customer's satisfaction.
We will also strive to improve our workforce by focusing on improving employee development and capabilities.
We will transform the business structure to become a trusted company by our partners and customers.

Finally, I would be grateful to all of you again, and I would be honored to be able to move forward with a bigger goal for the last ten years.



Sincerely, Hyuk Jang Park